로봇 관련 소식을 알려드립니다.

한경비즈니스(2021.09.12)_인공지능(AI)로봇, 자식이 못 챙기는 것까지 챙겨

작성자
로봇랜드
작성일
2021-09-13 09:46
조회
20

인공지능(AI)로봇, 자식이 못 챙기는 것까지 챙겨


시니어들을 돌보는 인공지능(이하, AI) 시장이 해마다 진화하고 있다.
서울시 마포구는 지난 2020년 서울시 최초로 구내 어르신 혹은 보호자들에게 반려로봇을 보급하기 시작했다. 반려로봇은 AI 스피커처럼 말동무도 해주고 약 먹을 시간도 챙겨주는 등 일상적인 돌봄은 물론, 응급상황 발생 시 119 연계 등 다양한 도움을 주고 있다.

서울시 뿐만 아니라 전국 각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시니어들을 위해 ‘AI 긴급 돌봄 스피커(이하, AI스피커)를 보급하고 있다.
영동군이 보급한 AI스피커 ‘아리아’는 ‘살려 달라’고 말하면 119 신고센터로 바로 연결돼 갑작스런 심근경색이나 뇌출혈은 물론 낙상 등 일상 속 응급상황 발생 시 빠르게 대처 할 수 있다.
또한 어르신들의 복약 시간을 알려주기도 하며 일기예보, 자외선 지수, 미세먼지 지수를 알려줘 건강까지 챙기도록 하고 있다. 심심할 때는 신청곡을 받아 음악도 들려주고 무료하고 적적할 때면 말벗도 돼 준다.

경상남도처럼 지역 특유의 사투리를 인식할 수 있는 AI 스피커를 보급해 더욱 소통의 효과를 높인 사례도 있다.
최근에는 실제로 움직일 수 있는 로봇들도 속속 도입되고 있다. KT의 ‘I케어로봇 시니어’, 한컴그룹의 ‘말랑말랑 행복케어’, 와이닷츠의 ‘피오’ 등이 그렇다.
특히 반려 로봇들은 실제 동물처럼 움직여 보고 만질 수 있기 때문에 어른신들의 정서적 교감 효과가 커 업계에서도 시니어 관련한 인공지능 로봇 사업에 주목을 하고 있다.
.....


기사 원문 보기 : https://magazine.hankyung.com/business/article/202109107787b